유럽여행 이야기 13. : 취리히..

사진 에세이

유럽여행 이야기 13. : 취리히..

8 BDBDBD 3 2734 1 0

 

WH5L8870.jpg



원래는 스위스에서 머무는 동안 니나네 집에 머물 계획이었다.

그런데 스위스 도착 며칠 전 니나에게 연락이 왔다.

아버지가 내가 남자인걸 모르셨고, 그래서 숙소를 구해야 한다고.

그래서 어쩔수 없이 airbnb로 급하게 숙소를 찾았는데

마침 아름다운 숙소를 운좋게 구했다.





WH5L8871.jpg



Karima 아줌마의 센스.

Karima는 집주인 아주머니인데, 하숙생(?)들에게 집관리를 맡기고 포르투갈? 스페인? 여행을 갔다.

나랑 여행기간이 비슷했기 때문에 서로 win-win이지 않았을까?

가격도 내가 구하던 시기의 방들의 절반이었다.





WH5L8873.jpg



호주를 여기서 또 다시 보다니

참으로 반갑다. 5년안에 꼭 다시 가고싶다.





WH5L8874.jpg



창문을 열면 성당에서 울리는 종소리가 집안으로 들어왔다.

'참으로 아름다운 곳이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WH5L8875.jpg



니나를 만나러 버스타러 가는 길.





a926de812b0b4c2d361086135bc56c89_1445630937.jpg



오후에 출근하는 니나를 만났다.

Oerilkon 역 앞 스타벅스에서 음료를 마시며 그간의 삶을 나누었다.

아, 니나는 일본계 스위스인이다.

호주에서 어학원을 잠깐 다닐때 같은 날 같은 반에서 수업을 시작하면서 친해졌다.

부모님이 모두 클래식을 전공하셨고 오스트리아? 스위스에서 만나셨다고 했다.

같이 취리히 역까지 가서 니나가 인터라켄으로 가는 기차표 예매를 도와주었다.

얼마 안된거 같은데 벌써 니나가 일하러 갈 시간이었다.

짧은시간 밖에 만날 수 없어서 아쉬웠지만

각자의 삶이 또 있기에 어쩔 수 없었다.

오늘은 취리히 시내와 야경을 보기로 결정하고 취리히 역으로 이동했다.





WH5L0053.jpg



취리히 역에서 이벤트를 하고 있었다.





24ba2a1e17022bdf28337129dce3ed00_1445759217_99.jpg



코카콜라를 무료로 나눠주고 있었다.





WH5L9283.jpg



관련 상품도 판매했고, 텀블러에 사진을 넣어 만들어주기도 하였다.

나는 무료 콜라만 받고 나왔다.

무려! 병콜라!

운이 좋게 한 병 남은 오리지널 코카콜라를 마지막으로 받았다.





WH5L0064.jpg



이건 무료로 받은건 아니고

마트에서 궁금해서 사본 코카콜라 라이프.





WH5L0065.jpg



MADE IN SWITZERLAND.

맛도 가격도 나랑 맞지 않았다.





WH5L8889.jpg



버스? 전차?





WH5L8915.jpg



트램.

스위스에 트램이 있는건 전혀 모르고 갔는데

프라하나 리스본과 달리 보통 신형트램들로 운영중이었다.





WH5L8919.jpg



니나가 추천해줬던 polybahn.

산으로 올라가는 트램이었나? 홍콩의 피크트램처럼.

공사중이어서 이용 못했다.

(이번 유럽여행에서 이런 일이 자주 있었다.)




WH5L9001.jpg



구글맵을 켜고 그냥 걸었다.

셀후.





WH5L9006.jpg



어제 니나랑 가려했던 어떤 거리를 혼자 가보기로했다.





WH5L9008.jpg



가기전에 밥부터 먹었다.





WH5L9009.jpg



아마 왼쪽의 베이컨 클럽하우스를 먹었나 보다.





WH5L9010.jpg



취리히 하늘.





WH5L9014.jpg



시계가 참 많았다. 스위스라 그런가?





WH5L9021.jpg



길가에 분수인지 식수대인지 모르겠는데

이러한 기물들이 많았다.

마셔도 되는 물인지 알 수 없어서 마시진 않았다.





WH5L9024.jpg



붉은발, 아니 푸른발.





WH5L9026.jpg



초록이 가득이다.





WH5L9029.jpg



여행책방에는 어떤 책이 있을까?





WH5L9031.jpg



뭔가 헬레이저 스럽다.





WH5L9039.jpg



아기자기하다.





WH5L9042.jpg



인테리어 소품인데. 책꽂이? 단어를 모르겠네요.

혹시 어떤 인물인지 아시는분?





WH5L9050.jpg



골목.






사진도 너무 많고 글도 길어져서

이날은 두번 또는 세번으로 나눠야할 거 같다.


열 한번째 날 in 취리히

 

3 Comments
M 운영자 2015.10.27 13:43  
아 니나님 아버님이 반대를... 꽃다발을 들고 정식으로 찾아 뵙으면 어떨까생각...아 아닙니다 ^^ 농담이구요. 스위스 마을의 아기자기하면서도 시계만큼 정교하고 스위스아미 나으프처럼 다양한 풀경 잘 보았습니다. 흔히 보는 스위스사진과 다른 모습을 보니까 더욱 흥미롭네요.
8 BDBDBD 2015.10.27 15:19  
그러게요 허락해주십시요! 하고 찾아갔어야 했나봐요. ㅎㅎㅎ
6 망부석JPG 2016.01.25 18:59  
아 코카콜라 라디오 너무 탐이 납니다 !!! 너무 이쁘다능 ㅠㅠ

축하합니다. 33 럭키 포인트를 받으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