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여행 이야기 23. : 바르셀로나.

사진 에세이

유럽여행 이야기 23. : 바르셀로나.

8 BDBDBD 5 2914 1 0

 



바르셀로나.

여행을 준비하기 전에는 FC 바르셀로나, 카탈루나 정도만 알았지

도시에 무엇이 있는지 뭐가 유명한지 전혀 모르고 갔다.

원래는 영국도 스페인도 둘다 예정이 없던 여행이었다.

둘다 끄트머리에 있어서, 주변국을 갈 수 없고

들어갔다 다시 나와야하는 경로였기 때문에 제외명단에 있었는데

어쩌다보니 두 나라 모두 다녀왔다.


준비하면서도 열심히 준비하지 않아서

바르셀로나에 대한 환상(?) 기대(?)는 전혀 없었고

(2010-11 맨유와의 챔스 결승전 이후 정말 싫어하는 팀이 되었다.)

티카티카? 정말 꼴보기 싫었다.


그래서인지 나에게 바로셀로나는

그저 팜플로나로 가기 위해 하루 묵는 곳 정도였다.





WH5L2260.jpg



요새 한국에도 많이 보이던데.

바로셀로나 시민?만 이용할 수 있는것 같다.

카탈루나 광장에서 팜플로나 여행을 같이하기로 한 동생을 만난 후

식사를 하러 갔다.





WH5L2264.jpg



메누 어쩌구. 한국식으로 하면 점심세트 같은거다.

메인 + 사이드 + 음료 를 저렴한 가격에 즐길 수 있다.

퀄리티는 가격에 크기 웃돌진 않는다.





WH5L2265.jpg



뇨끼?





WH5L2266.jpg



내가 선택한 스테이크. 그저그랬다.





WH5L2267.jpg



하몽인가? 독특했다.





WH5L2286.jpg



Sagrada Famillia.

내가 늦게 도착해서 식사를 하니 금방 해가 졌다.

다음날 오후에 팜플로나로 이동하는 여정이라

동생이 여긴 꼭 가야된다며 데려왔다.

앞 뒤가 전혀 다른 모습이 신기했다.





WH5L2316.jpg



성당 뒤쪽 바로 맞은편에 공원이 있는데 거기서 한컷.





WH5L2326.jpg



완공된 후에 다시 와볼 수 있으려나?

밤에 조명과 함께 봐서인지 지금까지의 성당과는 많이 다른 느낌이었다.

숙소가 달라 다음날 만나기로 하고

각자 숙소로 헤어졌다.





WH5L2339.jpg



구엘공원에 8시(?) 전에 들어가면 입장료가 무료라고해서

정말 새벽같이 일어나 대충 짐정리를 해놓은 후 다녀왔다.

역에서 올라가는 길이 꽤 높았던 기억이다.

구엘 공원엔은 슬픈 이야기가 내려져 오는데

가우디가 회심차게 기획한 마을(구엘공원)이 딱 두 집만 빼고 모두 미분양 되었다는..

한 집이 구엘, 한 집이 가우디...

아마 지금 다시 분양이 된다면 떴다 공원밖 500m 이상 줄지어 있을거 같다. ㅎㅎㅎ

(높은 미분양률로 인해 지금까지 잘 보존되어 있을 수도 있겠다.)





WH5L2340.jpg



아직 가는 길.





WH5L2342.jpg



ASKY





WH5L2355.jpg



구엘공원에 무료로 들어왔다.

전날 밤 숙소에서 가는 길을 찾아봤는데

저 도마뱀이 여기서 유명한가보다.





WH5L2356.jpg



이른아침이라 사람이 별로 없어서

명물과 함께 셀카도 찍고 꽤 여유롭게 촬영을 했다.





WH5L2357.jpg



태양권.





WH5L2380.jpg



가까이에서 한컷 더.





WH5L2369.jpg



뒤엔 코브라(?)가 있다.





WH5L2373.jpg



동네 주민들을 위해 이른 아침에는 무료로 개방중이었다.

헥헥대며 올라왔던 길을

스페인 할아버지들이 열심히 뛰며 뒤따라 왔다.

체력이 대단해보였다.






WH5L2386.jpg



기둥을 항아리를 이고 있는 여인으로 했다는

발상 자체가 참 독특햇다.





WH5L2390.jpg



위에서 봤던 도마뱀을 지나 올라오면 이런 넓은 광장(?)이 펼쳐져있다.





WH5L2392.jpg



슬슬 사람들이 많아지기 시작했다.

구엘만의 독특한 디자인을 볼 수 있는 곳이었다.





WH5L2397.jpg



이곳에 오고 싶어서 한참을 개고생을 햇다.

이리 올랐다, 저리 올랐다.





WH5L2418.jpg



위의 십자가가 있는 곳에 서면

바르셀로나 시내를 한눈에 볼 수 있다.





WH5L2420.jpg



대전.





WH5L2429.jpg



산 꼭대기에 놀이공원이 있나보다.





WH5L2433.jpg



정말 고마웠던 동전 화장실.

어제 동생과 먹은게 이상했는지, 아니면 맨날 빵이랑 잼만 먹다가 고기가 들어와선지

공원에 도착할때쯤 배가 슬슬 아파오기 시작했다.

다행히 동전화장실이 있었고,

운이 좋게 딱 0.5 유로 동전이 있어서

시원하게(?) 구엘공원을 돌아다닐 수 있었다.

(물론 공원 유료구역 내에도 화장실이 있다.)





WH5L2437.jpg



예전엔 이런 담벼락이 참 많았는데.





WH5L2441.jpg



팜플로나로 가는 버스를 타기 위해

동생을 만났다.





WH5L2452.jpg



바르셀로나에서의 마지막 식사.

빠에야.






바르셀로나에서의 여정은 매우 아쉬웠다.

팜플로나로 가기 위해 들르는 곳으로만 생각했던 곳인데

나중에 스페인에 간다면 다시 들려서 조금 더 바르셀로나의 멋을 느끼고 싶다.

이제 산페르민 황소 축제를 위해 팜플로나로 이동한다.

유럽여행 스물 여섯번 째 날 in 바르셀로나


5 Comments
M 운영자 2015.11.04 12:21  
와우 바르셀로나네요..
정말로 축구보러 꼭 한번 가보고 싶은 도시이기도 합니다. 챔스전을 언급하니까 갑자기 생각나네요. 그때 박지성이 최선을 다했지만 텔레포트하는 바르샤 앞에서 어리둥절하는 모습이 안타깝게 느껴지기도 했는데 말이죠...
당시, 비야, 메시, 사비, 페드로,이니에스타, 피케, 아비달등, 바르샤의 정점을 찍을때쯤인듯 하네요.
메시도 요즘처럼 무겁지 않고 정말로 순간이동하는듯합니다.ㅎㅎㅎㅎ  아픈? 기억을 드듬으며 한번 감상...^^;;;



아무튼, 빡빡한 일정에도 아침일찍 부지런한 사진 스케치작업도 빼놓지 않으시고 정말 대단한 열정이신것 같습니다.
차분한 설명과 멋진 사진을 보는 재미에 BDBDBD님의 여행기에 푹빠져 버렸네요.
항상 감사한 마음으로 보고 있습니다. !
8 BDBDBD 2015.11.04 12:46  
저때 바르셀로나, 특히 메시는 막을 수가 없었어요.
너무 잘해서 정떨어졌습니다. ㅎㅎㅎ

저때는 섬머타임이라 해도 늦게지고 일찍떴는데도 지금과 다르게 잘 일어난거 같습니다 ㅎㅎ
(유럽체질인가...?;;)
16 STP김 2015.11.05 21:57  
바르셀로나... 유럽을 다시 간다면 바르셀로나로 가겠습니다.
8 BDBDBD 2015.11.06 04:32  
저도 스페인에 가게되면 다시 가보고싶어요~
너무 훑고만 와서.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은 꼭 한번 들어가보고 싶더라구요.
6 망부석JPG 2016.01.25 21:44  
진짜 대전 엑스포 같은 건물이 보이네요 ㅎㅎㅎ 공사중? 인 것 같아서 아쉽지만 사그라다 파말리아 성당은 정말 아름답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