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여행 이야기 24. : 팜플로나.

사진 에세이

유럽여행 이야기 24. : 팜플로나.

8 BDBDBD 2 3892 0 0



0140dadab1f78ac12741144707a2d23b_1446766552_27.jpg



0140dadab1f78ac12741144707a2d23b_1446766552_42.jpg

 

 

 

 db666c39ec6e5823ca099a8f12ff8812_1446765798_37.gif 


(이미지 출처 : 구글)


어쩔수 없이 유럽여행을 가기로 결심한 후

계획을 짜기 위해 유럽에서 열리는 각 지방 축제를 찾아보았다.

그러던 중 찾은게 산페르민 축제였고.

'오~! 여긴 가야겠다.' 생각이 들어 일정을 잡았다.

산 페르민 축제를 참여하기 위해 바르셀로나에서 팜플로나로 이동했다.



산 페르민 축제는 매년 7월 6~14일, 에스파냐 북부 바스크(Basque) 지방에 있는
팜플로나에서 도시의 수호성인인 성 페르민(San Fermín)을 기리며 열리는 종교 축제다. 
3세기 무렵 팜플로나 출신으로 기독교 포교 활동을 하다 순교한 페르민 성인의 축일이
중세에 지정된 후부터 기념 행사가 열렸으며, 오늘날처럼 7월 축제로 자리 잡은 것은 16세기로 알려져 있다.

[네이버 지식백과] 산 페르민 축제 [Festival of San Fermin] (세계의 축제 · 기념일 백과, 다빈치 출판사)





버스를 타고 5시간 정도를 이동했는데

맨 앞 버스기사 바로 뒤가 풍경도 좋고, 자리도 편할거라 생각해서 예약했는데

완벽한 내 판단 미스였다.
(동생 말 들을껄...)

좌석은 다리를 펼 수 없게 되어있고, 창 밖엔 딱히 흥미로운게 없었다.

버스 터미널에 도착 후 무릎을 툭툭 치며 내렸고

미리 알아두었던 짐 보관소에 짐을 맡기고 밖으로 나왔다.





WH5L2457.jpg



카메라를 들고 나갈까 말까 여러차례 고민을 하다가 들고나왔는데

생각보다 사람들이 카메라를 보고 먼저 촬영해달라고 말햇다.

카메라가 커서였는지... 아니면 축제기간이라 호전적이었던 건지...

내 예상보다 훨씬 촬영을 많이 했다.





WH5L2460.jpg



길거리에서 밴드들이 신나는 음악을 연주했다.

다들 음악에 맞춰 춤추고 마시며 축제를 즐기고 있었다.





WH5L2478.jpg



흘러나오는 노래에 맞춰서

둠칫 둠칫.





WH5L2504.jpg



다들 밤새 술을 마시며 노는 축제이다보니

길거리는 매우 지저분했다.

인적이 드문 곳에는 찌린내가...





WH5L2506.jpg



흑형들은 여기서도 열심히 장사를 하고 있다.

한국에서 파리로 가는 비행기에서 본 영화 중 하나가 삼바였다.

영화는 이주민들이 겪는 일들을 잔잔하고, 또 코믹하게 그려냈는데

소리치며 장사하는 흑인들을 보고 다시 영화가 떠올랐다.

비자가 없어서 도망다니고, 불법적으로 밖에 살아갈 수 밖에 없는 이주민의 삶에서

영화처럼 코믹함은 찾아 볼 수 없었다.



11111111.jpg





WH5L2509.jpg



스페인 사람들이 다 팜플로나에 왔나 싶을 정도였다.

게다가 저날은 금요일에서 토요일로 넘어가는 날이어서

평일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오지 않았을까 생각된다.





WH5L2523.jpg



카메라를 보자 흥분하는 사람1.jpg





WH5L2538.jpg



카메라를 보자 흥분하는 사람2.jpg





WH5L2547.jpg


monumeto al encierro

팜플로나의 상징인

황소에게 쫓기는 모습을 동상으로 만들어두었다.

평소에는 사람들이 안 올라가겠지만, 샹그리아에 취해 축제를 즐기고 있는 이들은

거침 없이 동상에 올라 포즈를 취했다.





WH5L2553.jpg




정말 디테일하게 만들어 놓았다.





WH5L2575.jpg



치즈~





WH5L2582.jpg



다들 카메라에 먼저 반응해 주었다.





WH5L2589.jpg



언제 찍었지...





WH5L2594.jpg



팜플로나 시내를 한바퀴 쭉 둘러본 후

거리에 보이는 클럽에 들어왔다.





WH5L2595.jpg



친구들과 함께.





WH5L2604.jpg



클럽안은 광란의 도가니였다.





WH5L2637.jpg



마드리드에서 온 친구들.

이름은 모두 까먹었지만

정말 기억이 안 날 정도로 함께 마시고 춤추며 놀았다.





WH5L2649.jpg



학생으로 보이는 친구들도 축제를 즐기러 왔다.





WH5L2657.jpg



스트로보를 가져올까 말까 했는데

클럽에 들어와서 사진을 찍으며 살짝 후회했다.





WH5L2672.jpg



마카오에 놀러갔을 때 느꼈던걸

팜플로나에서도 다시 느꼈다.

혼자하는 여행이었어서 였을까.. 나중에는 꼭 친구들과 여행하고 싶단 생각이 들었다.





WH5L2704.jpg



Yeah!!!!!!





WH5L2746.jpg



노래에 맞춰 신명나게 흔들어!





WH5L2780.jpg



지못미...





WH5L2801.jpg



사진을 촬영하고 몇몇은 이메일을 주었다.

한국에 돌아와서 이메일을 보냈는데 답장이 총 2명인가 왔다.

내가 사진이 너무 많아서 본인 얼굴 사진 조그만걸 보내달랬는데

보내주지 않아서 사진도 보내지 않았다.





WH5L2816.jpg



굉장히 흥겨워 보인다.





WH5L2827.jpg



몸이 건장했던 친구였던 걸로 기억하는데...





WH5L2659.jpg



마지막으로 팜플로나에서 동행한 동생들과 함께.

(뒤에 아저씨도 같이 찍고싶었나보다.)



산페르민 축제는 흥분의 도가니 그 자체였다.

잠시 자신을 내려놓을 수 있는 곳이 아닐까 싶다.

유럽여행 스물 여덟번 째 날 in 팜플로나


2 Comments
M 운영자 2015.11.06 12:15  
와, 정말 스페인 하면 떠오르는 열정의 축제인것 같습니다.
보기만 해도 사람들의 즐거운 마음이 전해저 오는것 같은데요.
간단한 게시판 같은거 만들어서 확 전체메일로 쏘는게 좋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그 친구들도 다음날 내가 뭘한거지하고 생각하지 않을까 합니다. ㅎㅎㅎ
아무튼, 소는 언제 뛰어오나요? 무사히 잘 촬영마치셨기를 바랍니다. 갑자기 병원으로 가시는건 아니겠죠?
항상 멋진사진과 좋은 여행 이야기를 들려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다음편이 기대 됩니다. ^^
8 BDBDBD 2015.11.07 20:17  
저는 정말 재밌더라구요.
참 오랜만에 밤새며 놀앗던거 같아요.

저도 한국와서 메일로
사진을 몇백장 찍었는데 니가 말해도 모르니까 사진을 보내달라했는데(크든 작든)
안보내길래 저도 그냥...그러던지 말던지로.......
팜플로나시 자체에서 게시판을 만들면 좋을텐데 말이죠

소는 매일 아침. 8시 정각에 뛰쳐나옵니다. ㅎㅎㅎ
다음화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