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룩주룩 비내리는 날에 사진집을 보다가 문득

자유게시판

주룩주룩 비내리는 날에 사진집을 보다가 문득

11 피그베이 8 1845 3 0

지금까지 많은 렌즈들을 사용해보진 않았지만


외국 유명 사진집들을 볼 때마다 느낀 점이


어떻게 하면 이런 사진들을 찍을 수 있을까?


였습니다.



그래서 선택했던 것이 수동렌즈



특히 렌즈베이비 벨벳 56미리의 샘플을 처음 본 순간의


그 느낌은 잊을 수 없습니다.



지금도 그 인물사진의 소프트함을 넘어 피부에 나오는 부드러운


광채에 무엇에 홀린 듯 마냥 


"그래 바로 이거야"라고 외치며 구매한 저에게 있어서


최고의 수동 렌즈.




오늘에서야 다시금 사진집들을 보고 있으면서


또 무엇인가 하며! 탁 스쳐 지나갔습니다.



현재까지 보유한 수동렌즈들 그러니까 토이렌즈들이라고 해야할까요?


펫츠발 58, 85 에 아크로맷 68미리, 거기다 넵츈 시스템 16, 35, 50, 80 


여기까지 로모그래피사의 수동렌즈



그리고 렌즈베이비 벨벳 56미리와 옵틱? 틸트 렌즈들



그리고 프로플란 옛 수동 렌즈, 펜타곤 50미리, 이름까먹은 100미리


헬리오스55미리  ,  칠공장 50미리 , 보익40미리, 핸즈메이드 75미리


여기까지가 제가 보유한 수동렌즈들 입니다.



대부분 새 제품을 구매했기 때문에 저에게 있어선 상당한 금액을 지불한 샘입니다.



이렇게 수동렌즈들을 나열한 이유는 자랑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그동안 여러 수동렌즈들을 써왔는데


오늘에서야 깨닫게 되었다는 걸 알게 해준 영광의 상처들이기 때문입니다.



"결국 다시 거기로"



그랬습니다. 모든 렌즈들의 기준은 얼마나 피사체를 정확하게 담는 것인가 


이것이었습니다.



실제 소프트 효과라던가 회오리 효과 등은 포샵이나 아니면 프로텍트 필터에


바셀린 약 발라서 효과를 낼 수 있고



조리개 하트 효과는 종이를 잘라서 붙이면 효과를 낼 수 있으니



더이상 특별한 것들이 아니었습니다.



다시금 사진집을 보고 느낀 점은



그저 그 순간의 상황을 얼만큼 잘 잡아내는가



그러니까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함께 공감할 수 있는가



이게 중요하단 걸 깨닫게 되었습니다.




결론은 "기본에 충실하자"



아무리 뛰어난 효과를 내어주는 렌즈를 사용해봐야


기본에 충실하지 못하면 사용하지 않는 것보다 못하다 라는 것을


이제서야 알게 되었습니다.

8 Comments
M 古九魔 2018.09.01 09:48  
좋은글 멋진말입니다 추천드려요
11 피그베이 2018.09.01 10:58  
고구마님 감사드립니다!
67 보일러박사 2018.09.01 10:16  
햐 ~~  환상 그자체네요. 와우 감동의 도가니입니다..
11 피그베이 2018.09.01 10:59  
감사합니다! 박사님!
69 서비 2018.09.01 11:34  
결론은 "기본에 충실하자"
아무리 뛰어난 효과를 내어주는 렌즈를 사용해봐야
기본에 충실하지 못하면 사용하지 않는 것보다 못하다 라는 것을

한수 배우고 갑ㄴ다
좋은 충고입니다
11 피그베이 2018.09.02 09:21  
감사합니다. 서비님!

축하합니다. 25 럭키 포인트를 받으셨습니다.

57 thereday 2018.09.01 18:21  
공감되는 말씀
오늘 좋아요 추천꾹입니다
11 피그베이 2018.09.02 09:21  
추천! 감사드립니다! thereday님!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