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날 태국에서 입국거부 당한 아는 동생의 이야기

자유게시판

크리스마스날 태국에서 입국거부 당한 아는 동생의 이야기

M 운영자 15 10275 1 0

 

 

아... 일이 꼬일려면 이렇게도 꼬이는구나 하고 생각합니다. 

어처구니 없고, 황당하면서, 분노하게 만드네요. 

 

일은 이렇습니다. 

 

 

 

주인공 : 아는동생 

 

기록 파일 : 

2015년 1월 15일에 태국입국 

아파트 빌려서 10월 30일까지 장기체류 여행자 (일은 않하고 순수 관광목적) 

 

중간에 라오스 2번 갔다옴

첫번째 라오스 나갈때 오버스테이 15일 벌금 5000바트 내고 끝 (최악의 기록)

그러나, 다시 태국으로 입국할때도 아무런 문제없이 90일 받음 

두번째도 아무런 문제없이 90일받음 

 

10월30일 베트남경유로 귀국

12월 24일 한국에서 오전 비행기로 태국 돈무앙입국 

 

 

 

7b8a6c1cc4521a72418c5965e69e7466_1451109093_83.jpg
<사진은 내용과 관계없음>

 

 

이 놈이 그동안 해왔던데로 -_-;;;  출입국 카드에 태국내 주소를 적지 않았어요. 

그래서 이미그레이션 사무관이 주소 적으라 했는데 

"태국주소라 잘 모른다, 어디 머물지도 모르겠고, 꼭 적어야 하나?" 라고 시비 시작 

사무관이 언짠았는지 콜을 불러 동생을 사무실로 데리고갔습니다. 

 

사무실에서 당연히 취조시작했습니다.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취조파일 : 

태국에 장기체류자 답게 현금은 한푼도 없이 ATM 카드만 들고옴. 

조사해 보니, 오버스테이기록도 나옴 15일 

비행기표도 알고보니 편도로 들어옴, (1월 중순경, 부모님이 태국으로 입국, 1주일 여행 후 같이 돌아가기 위해서 편도로 옴) 

2015년 태국체류기간이 200일을 넘음

 

 

사무관은 어디하나 안걸리는게 없다고 했네요. 다시 말해서 뭐 하나 봐줄 구석이 그야말로 눈씻고 찾아봐도 없었어요. 이때 태국내 지인(공무원)과 힘겹게 연락이 닿아서 '보증인' 패치로 뚫어보려고 전화 수십군데 넣었네요. 마지막으로 협상타결해 태국 이미그레이션에서 입국시켜줄려고 시도했습니다. 

그런데, 오후 5시가 넘어가 담당자가 이미 퇴근했다네요. 

마지막, 희망이 사라진 순간입니다. 

제 3국행(라오스)를 희망했지만, 이민법상 이미 "거부"도장이 찍혔기 때문에 출발국으로만 돌아 갈수 있다고 하네요. 

 

아는 동생은 2명은 에스코트를 받으며서 강제로 한국행 비행기표를 구입(11,000바트 ^^), 화장실갈때 담배피러갈때도 사무원들의 에스코트를 받았다고 합니다. 

 

여권에는 [입국거부] 도장이 큼직하게 찍혀있네요. 

 

"본인 누구누구는 아래와 같은 상황으로 태국왕국의 "입국을 거부합니다."(왕도장) 

법령 제 몇조 몇항에 의해 "돈이 없음" (태국어 왕도장; 아주 분명하고 쉽게 적혀 있음 No have money ㅎㅎ) 의 사유,  2015년 12월 24일 돈무앙공항, 

담당 이민국 사무원 누구누구, 사인 쫙 " 

 

 

 

 

 

7b8a6c1cc4521a72418c5965e69e7466_1451109116_01.jpg
<사진은 내용과 관계없음>

 

 

 

 

땅거지 도장을 여권에 박고 

그렇게 그는 크리스마스를 한국과 태국사이를 오가는 8000미터 상공에서 보냈다고 합니다. 

 

  

15 Comments
19 Michael 2015.12.27 06:49  
그저 이민국 앞에서는 첫째도 공손, 두째도 공손... X 이 무서워서 피하나 더러워서 피하지...
제직업상 중국,인도,베트남,방글라데시등의 나라들 돌아다니며 배운 교훈입니다. 특히 중국의 이민국 부스앞에서는 무조건 공손... ㅋㅋㅋ
M 운영자 2015.12.27 14:01  
그러게 말입니다.
이번 일로 많이 배웠으리라 생각합니다.
69 서비 2015.12.27 07:06  
그렇게 하니까 후진국이지요.
난 아직 태국에는 가보지 못했지만 짐작이 갑니다
M 운영자 2015.12.27 14:02  
그래도 마지막까지 얘서 도와주려던 태국 공무원에게 감사합니다. ^^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3 희남매 2015.12.28 10:59  
입국거부사유에 "돈이 없음"이 있군요 ㅎㅎ 공항에서 ATM카드로 인출하면 안되나요??
M 운영자 2015.12.28 20:09  
네, 입국장을 지나야 ATM기계가 있어서, 안됀다고 했담니다. ^^;;;
19 Michael 2015.12.29 03:11  
"호색한" 이라는 입국 불허사유가 찍힌 제친구의 여권을 본적도 있습니다. 3년째 입국 금지 입니다. ㅋㅋㅋ
베이징의 유흥업소에서 불시단속에 찍힌 재수옴 붙은 친구녀석이죠...
M 운영자 2015.12.30 01:28  
ㅎㅎㅎ
완전 당황하셨겠는데요.
여권바꾸셔야 할듯 합니다. ^^
7 xilently 2016.01.07 10:38  
호색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7 이성현 2015.12.28 21:15  
비행기를 타본 게 신혼여행때 뿐이라.. 사실 잘 이해를 못했습니다. ㅋㅋㅋ
어쨌거나 공손해야한다. 이거 하나는 알겠네요.
M 운영자 2015.12.30 01:27  
^^ 아 뭐라고 해야할까...
관광인데, 관광하러왔다는걸 증명하지 못한 상황이라고 해야 할까요..
왠지 너는 일하러 온것 같아. 하고 쫒겨난 캐이스 입니다.
25 stormwatch 2015.12.29 01:04  
아직 뱅기 한번 못타본 일인으로써

제가 이런 상황이었다면 머리가 하얗게 맑아졌을꺼 같습니다 ㅎ;;
M 운영자 2015.12.30 01:28  
보통은 처음 여행하시는분들이 경험하기 어렵구요.
이제 다안다 하는 마음이 생길때 이런 경우가 일어 납니다. ^^
8 BDBDBD 2015.12.31 13:44  
이런 경우도 있군요.
아무 호텔주소만 적으셨으면 될거같은데.

그래도 비행기에서의 크리스마스라니 뭔가 독특하긴 하네요!!!
1 고관 2016.01.03 11:12  
공항에서의 안타까웠을 당시의 심경이 이해가 가네요^^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