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터넷상의 카페라는곳"

자유게시판

" 인터넷상의 카페라는곳"

22 비목어 9 5512 1 0

* 대장님께서  "모든 회원님들께 도움이 되는 좋은 길을 제안하고자 합니다" 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놔서

  제가 다른 까페에 퍼  올린글인데   이방이 까페라 생각 하고 올려봅니다

  글이 좀 길어요.....

 

 

 

" 인터넷상의 카페라는곳"

 

온라인 카페라는 곳은 

쉬어가는 주막과도 같고

얘기하는 사랑방과도 같은곳이기도 합니다

어느 카페에나 주인장이 있고

그리고 운영자가 있죠

 

그 사람들은 헌신적으로 카페를 아름답고

따뜻하게 꾸려나가는 사람들 입니다

그래서 일까요?

많은 사람들이 카페의 방랑자 

처럼 떠돌다가 그러다가 어느

카페에서 마음에 맞는 

동지를 만나 많은 이야기와 토론을 하게되죠.

그리고 답답한 마음을 풀기도 하고 

하소연도 합니다

 

 

 

"카페에서도 소문은 있습니다"

 

소문에 온라인 카페에서 

더러의 잘못된 사람들이 유혹의

만남을 가지다가 종내는 사건을 저지르고 마는

불행을 만들기도 한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그래서 이곳 카페에서 사람 조심을 

하라는 얘기지만--건전한 생각으로 

우정을 싻트인 이야기도 많고--

 

큰 카페든 작은 카페에도 

자주 들어다니다 보면

익숙해진 사람들을 만나게 되죠

닉이라는 가면을 쓰고 나왔다가 카페의 담백한

맛에 끌려 가면을 벗어버리고 언니 동생하는

사람들도 많이 있고 친한 친구처럼 

허물없는 사이도 많이 있습니다

 

 

 

"기기묘묘한 신기한 인터넷 상 카페"

 

카페라는 곳

정말 묘한 곳이라고 생각이 됩니다

내가 당신을 모르듯 당신도 나를 모를것입니다.

 

항상 닉으로 대하기 때문에 친숙한것처럼

보이지만 어느때 아주 먼 당신입니다

카페라는 곳

정말 모르는 신비의 땅 그대로 입니다

내일당장 흔적없이 살아지는 남이지만

카페속에서는 백년지기 오랜 친구 같습니다.

 

 

"인터넷 카페에서 만난 사람들"

 

온라인 카페에서 만나는 

사람들을 따지고 보면 주위의

이웃과 별로 다를바는 없는데--

그래도 행여라는 생각 때문에 한식구

처럼 믿음과 신비감이 있어 좋습니다

 

그래서 한번쯤 만나 보고 싶어들 하고

그것을 우리는 情이라고 

友情이라고도 말합니다

 

이웃 친구는 매일 대할수가 없지만 

카페에서는 매일 만나 마음을 토로 할수있고 

둘만의 얘기는 왜채팅 쪽지 메일이 있지요.

 

좋은세상에 태어나서 좋은 문명의 

산물의 덕이 아닐런지요

 

 

"인터넷 카페에서 헤어지면 모르는 사람"


카페에서 만난사람들

봄 여름 갈 겨울 사계도 없는 변함없는

친구이며 동네사람이며 이웃 같지만

 

떠날때는 말없이 가버리니---

카페말로 탈퇴라고 하던가요

 

 

 

"인터넷 카페에서는 따지지 않는 맑은 정이 흐른다."

 

온라인 카페에서의 

특별한 情때문에 떠나기 힘이 듭니다

한 두어 사람의 정과 인연 때문이란걸 아시는 지요,

 

이유야 무엇이든간에 끈끈하고 정겨운 인연은

카페의 인연으로 카페속에서 

아름답게 익어 갑니다 

도시도 같고 시골도 같은 

온라인속의 꽃 카페--오늘도 당신은 

누구를 만나러 이 카페에 오셨나요

시원하고 달콤한 차는 없지만 진하고

매콤한 인간의 정 넘넘쳐 나는 온라인 카페...,

 

불철주야 이끌어주신 카페지기 운영자님,

 

 

 

"카페지기 운영자 역활은 봉사활동이다"

 

카페장님 운영자님 

게시판 지기님 님들은 온라인 카페 

문화를 발전 시키는 예술의 한장을

오늘도

만들어 나가고 있다는것 잘 알고 있습니다.

 

카페문화의 예술---

꼭 생각을 해봐야 할 

오늘날의 카페문화이며 

새로운 장르임에 틀림이 없습니다

 

온라인 카페 그곳엔 시장도 있고

명승 관광지도 있으며

아주 잘가르치는 선생님도 있고--

 

그리고 내 친구 당신의 친구

반가운 사람들도 이곳 온라인

카페에서 만날수가 있지요

 

그래서 오늘도 눈비비며 

좋은 소식을 찾아 이곳에 온답니다

회원님들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카페에서 지켜야할 무언의 상식이 있다**

 

카페에서 지켜야 할사항

남의 글 읽어 주시고 댓글로

답해 주시는것 잊지 마셔요.

 

카페에 모이신 여러분 사랑 합니다

카페에서 만남 그 또한 인연이라

소중한 만남입니다.

 

 

 

<詩庭박 태훈의 해학이있는 아침중에서>

  

 

9 Comments
M 온달2 2016.02.02 11:25  
님의 좋은 글
저의 상상을 동원하며 잘 읽었습니다~^^
구구 절절 공갑입니다~^^
좋은 하루 되헤요~~~!!!
M 권학봉 2016.02.02 13:07  
아. 정말 그런것 같아요.
이렇게 좋은 말로 풀어서 읽어 보니 다시한번 가슴에 와 닿는것 같습니다.
봉사활동 열심히 하겠습니다.
많이 많이 들러서 쉬기도 하시고 즐거운 시간 보내실 바랍니다. ^^
좋은 글 잘 봤습니다. !
M 주르 2016.02.02 13:26  
패키지 여행에 종종 비유를 하더군요...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이 모여 공통의 주제로 여행을 하다가 친해져서 술도 한잔씩 하고 즐기다 세상에 더없는 형님 동생도 되었다가
여행이 끝나면 아무것도 모르는 남남이 되어 잊혀져가죠.. 그러곤 내가 예전에는.....
사이버 세상이 좋은점도 많지만 어찌보면 인스턴트 세상같은 느낌도 듭니다....

축하합니다. 18 럭키 포인트를 받으셨습니다.

17 이성현 2016.02.02 22:36  
멋진 비유네요. :)
M 온달2 2016.02.02 22:53  
저도 공감합니다~^^

축하합니다. 8 럭키 포인트를 받으셨습니다.

2 와우엉 2016.02.02 18:37  
카페지기 운영자는 봉사활동하는거 같아요ㅎㅎ
유익한 정보가 많아서, 고맙습니다
6 망부석 2016.02.03 01:36  
'따지지 않는 맑은 정이 흐른다' 이말은 정말 좋네요 ^^
2 문쿤 2016.02.05 18:52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하는 글이네요^^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3 aaaabbbb 2016.03.17 06:05  
좋네요 ^^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