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음...

자유게시판

영상... 음...

15 하동수 3 133 0 0

f6ec7eb69b656b51ab7cd235913db315_1630368378_4711.jpg
 






고등학생 때 UCC 동아리를 운영한 적이 있습니다.


제 의도는 아니었습니다.


제가 1학년 때 그 동아리는 분명 C언어 동아리였거든요.


알베르 카뮈의 말마따나 저는 고등학생 때 부조리를 느꼈습니다.


평생 스승으로 모시고 싶던 분이 선생들의 시기로 떠났고


C언어 동아리의 맥은 제가 회장이 되자마자 끝났습니다.


새로 동아리를 맡게 된 선생님은 장차 영상 시대가 펼쳐질 거라면서 캠코더로


UCC 촬영에 열중이셨습니다.


저를 포함한 다른 학생들 모두 그 선생님을 이상하다고 놀렸지만


지금와서 생각해보면 그분 말씀이 옳았네요.





지금은 영상 시대입니다.


저는 C언어와 C++와 C#과 JAVA에 빠져살다가 


제 의도와 상관없이 UCC 동아리 회장이 되었습니다.


프리미어 프로라는 프로그램으로 영상을 만드는 곳이었습니다.


자연히 저는 영상이라고 하는 하찮은 것에 관심이 없었고


진정 최고의 가치를 가진 무엇인가를 찾아 헤메다 '문학'을 발견했습니다.




그리고 지금 세월이 꽤 흐른 뒤


파이널컷 프로를 살까 말까 고민하고 있죠.


잘 모르겠습니다.





사진도 안 하고 영상도 안 하고 다 안 했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스튜디오 원이라고 하는 프로그램으로 작곡을 했었습니다.


지금도 그 프로그램은 제 컴퓨터에 설치돼있죠.


다빈치 리졸브도 있습니다.


캡처원도 있고요.





한데 제가 원하는 것은 그저 한글 프로그램으로 열심히 소설을 쓰고 그것으로 인정받는 겁니다.


그러나 제 아내도 인정하듯, 저는 소설 대신 사진을 찍어야 합니다.


그리고 지금은 영상을 공부해야만 하죠.


영상 시대이기도 하거니와 아내가 영상에 관심이 많기 때문에


언젠가 도움이 돼야한다는 생각에서... 그렇습니다.





여전히 마음 한 구석에는 소설에 대한 열정이 있습니다.


그것은 타인의 기대가 아니라 저의 기대입니다.


타인은 제가 소설을 쓰지 않길 기대합니다.


포기하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파이널컷 프로를 지를지 말지를 고민하면서 이 뻘글을 작성합니다.

3 Comments
11 뉴스네트 09.04 11:52  
파이널 컷 구매는 멕시코 아시죠? ㅎㅎ
6개 응용프로그램인 로직프로 및 파이널 컷, 모션 등등이 포함된 팩으로 우리돈으로 반에 반값? 어마 어마하게 싸게(?) 구매를 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구매방법은 멕시코에서 교육용으로 6팩 APP를 파는데 우리나라 같이 학생증, 교원증을 필요로 하지 않으며 그냥 멕시코 애플 스토어에서 구매를 하면 됩니다.
마이크로 소프트 엣지 익스폴러를 사용하면 한국어로 자동 번역되니 구매에 애먹을 일도 없을 것같아요.
첫날은 영수증이 날라오고 이틀 지난 후 리딤코드를 받게 되는데 애플 폰이든 맥이든 아무 상관없이 스토어 APP 열어 리딤코드를 입력하면 구매된 APP로 나올겁니다.
시간 날 때 맥에 천천히 내려 받으시면 됩니다. 저도 멕시코에서 구매한 교육용 팩으로 사용하는데 국내 구입과 차이가 하나도 없습니다. 언어는 맥에 설치된 기본언어를 따라 갑니다. 그리고 결제 시 그 나라 돈으로 결제하는게 나을 것 같네요. 우리돈으로 바꿔 결제하면 조금 더 비싸져요. 그리고 네이버 키고 반듯이 구매 금액이 얼마인지 환률따져 보시구요.

PS: 유튜브에서 파이널 컷 싸게 구매하기를 찾아 보셔서 따라 하세요. 살림살이에 도움이 되시기 바랍니다. 하하..
15 하동수 09.05 08:52  
오... 생각지도 못한 ㅎㅎ 그런 방법이 다 있었군요
친절하게 설명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역시 사람은 아는 것이 힘인가봐요 ㅎㅎ
11 뉴스네트 09.08 17:38  
아는 것은 역시 엄지척!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