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dal 作, 어둠의 빛 #

일반 갤러리

Ondal 作, 어둠의 빛 #

M 온달2 5 1760 3 0

c8999b68c24288ba94da01132c3212c8_1470875480_04.jpg
  • 태그 : 유럽촬영, 파리
  • 카메라모델명 : V-LUX (Typ 114)
  • 촬영일시 : 2016:06:14 01:58:41
  • 촬영모드 : 수동모드
  • 셔터속도 : 1/125
  • 조리개 : f/7.1
  • ISO : 3200
  • 화이트밸런스 : Manual
  • 측광모드 : Multi Segment
  • 노출보정 : 0.00eV
  • 초점거리 : 9mm
  • 35mm풀프레임환산 초점거리 : 25mm
  • 플래시 : Off Compulsory

 

5 Comments
19 큐니 2016.08.11 09:45  
작품의 폭이 넓으시네요. ^^  바닥에 반영된 깊이 있는 빛의 궤도가 매혹적입니다.  흉내내보고 싶은 사진입니다.
M 온달2 2016.08.11 09:52  
과찬의 말씀 들으니 부끄러움이 앞서고요~ ^^*
저가 의도한 것을 읽어주시는 그 섬세한 안목에 경의를 드립니다.

여러 갈래를 동시 진행합니다.
전시회 또는 책 발간을 목표로 얘들이 달리기를 하는 셈지죠.
어느쪽 포트폴리오가 먼저 도달할 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19 큐니 2016.08.11 16:27  
찍지는 못하지만 그저 사진을 좋아하는 아마추어 입장에서 온달님같은 프로들은 마냥 부러운 대상입니다. ^^  예전에 과천 현대 미술관 1층에 전시된 밤바다 그림이 있었습니다. 작품명도 잊었네요. 처음 볼 때 시커멓게 보이던 커다란 그림이 한 참을 보다보니 -마치 영화관에서 암적응이 되어 차츰 사물이 보이듯 - 수평선에 희미하게 동이 터오는 듯한 빛이 보여져 감동한적이 있었습니다. 온달님의 "어둠의 빛" 작품을 보며 그 느낌이 되살아 났습니다.
M NewDelphinus 2016.08.11 09:58  
보는 눈이 있어야 하나 봅니다..저 같으면 훅 하고 지나갔을 것 같읍니다..
M 온달2 2016.08.11 10:48  
겸손하신 표현에 몸둘 바를 모르겠습니다.
계속되는 사람들의 행렬
사람들이 없는 상황을 기다리느라 시간 좀 보내었던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