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작로

포인트 갤러리

신작로

M 주르 3 1010 1 0

b18d90141050dc109ba968cf96ea276a_1467768127_88.jpg

 

신작로

 

                                     김용완

 

구닥다리 지엠씨 화물차

완행버스는 눈이 뿌연 먼지를 일으키며

아랑곳 하지 않고 신나게 달린다.

 

비오는 날이면,

흙탕물로 바지와 가슴 벽에

칠을 해도...

 

하얀 눈이 쌓이는 날이면,

책가방이 무거워 미끄럼에 넘어지고

또 딩굴러도...

 

학교 시간을 맞추기 위해 산길을 가로질러

일공구오 빠짐없이 죽마들과

제갈 데며 걸었다,

 

그 신작로는 비포장 도로,

대통령이 오신다는 날

밤 세워 포장하던 신작로이다,

 

지금은

환하게 트인 지평선 넘어

서해안 수평선을 바라보며

시원하게 달린다.

 

 

3 Comments
29 바람에게묻다 2016.07.06 10:27  
신작로
참 오랜만에 들어보는 말입니다
^^*

축하합니다. 36 럭키 포인트를 받으셨습니다.

M NewDelphinus 2016.07.06 12:19  
예전에 비포장 도로가 많았을때는 새로운 길을 만든다는 의미로 신작로라는 말을 많이 썼던거 같은데 요즘은 도로 사정이 좋아서 잘 안쓰는...
M 온달2 2016.07.06 15:44  
주르님계서

온달의 향수병 발작시켜놨어요
그리움과 무정한 세월에
달콤한 마음 버무리니
이 보다 더 좋은 안주 이디 있으리요

입니다~ ^^

축하합니다. 32 럭키 포인트를 받으셨습니다.